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공원/녹지

공원/녹지

  • HOME
  • 구정소식
  • 공원/녹지
도봉구, 민관협력 놀이터 ‘개나리어린이공원’ 개장
고래 바닥분수, 바구니 그네 등 눈길

도봉구는 5월 19일 낙후된 시설로 아이들이 찾지 않는 놀이터 ‘개나리어린이공원’을 새롭게 조성하고 개장식을 가졌다. 

‘개나리어린이공원’은 지난해 도봉구와 서울시, 세이브더칠드런이 협약을 체결하고 3월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는 글로벌 제약사 GSK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1980년도 조성된 개나리어린이공원은 주택가에 위치해 있어 놀 공간이 부족한 지역주민과 아이들에게 필요한 장소지만, 시설물이 오래되고 주변 환경이 낡아 아이들의 이용률이 저조했다.

구는 이번 공사를 통해 폐쇄적인 분위기의 공간을 주민과 아이들이 함께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원으로 재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업 진행에 앞서 구는 지난해 6월부터 지역조사를 시작으로 주민‧아이들과 함께 소모임 및 워크숍 등을 진행해 놀이터를 이용할 아이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워크숍에서 아이들은 점토블록으로 ‘내가 놀고 싶은 놀이터’를 만들었고, 그 중 ‘고래가 있는 놀이터’, ‘친구와 함께 타는 그네’ 등의 의견이 제안됐다.

새로 조성된 ‘개나리어린이공원’에는 아이들의 의견을 반영해 연령별 놀이공간을 분리한 조합놀이대와 미끄럼틀 2개, 바구니 그네 등이 설치됐다.

이뿐 아니라,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놀이시설물 별로 바닥에 안전구역 색을 달리하고, 주민들을 위해 곳곳에 쉼터도 설치했다.

특히, 아이들의 상상력을 돋우기 위해 바닥에서 고래가 올라와 물을 뿜는 듯한 모형의 ‘고래 바닥분수’가 도봉구에서 최초로 설치된 점도 눈길을 끈다.

구 관계자는 “아이들의 놀 권리를 보장을 위해 앞으로도 어린이 관련 시설물 관리에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에 개장한 개나리어린이공원이 지역주민들과 아이들이 함께 행복한 놀이터로 오랫동안 사랑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05-25] 조회수 : 248
  • 목록보기
  • 프린트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5점/2명 ]
5점 4점 3점 2점 1점

전체의견보기
의견글조사 200자 제한 의견달기
인증 문제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
  • 홈
  • 구독신청 및 해지
  • 기사제보
  • 전체기사
  • 도봉구청홈
(01331) 서울시 도봉구 마들로 656 (방학동, 도봉구청) 대표전화:02-2091-2120
본 홈페이지는 게시된 이메일 주소 자동 수집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 됨을 유념하기 바랍니다.
WA 웹 접근성 품질마크 WEB ACCESSIBILITY 한국정보화진흥원
120 더 빠르게 더 편하게 다산콜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