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봉구 소식

  • 도봉구 소식
서울 지자체 최초 ‘지역 일자리 대장정’ 나서는 도봉구
올 12월까지 매달 1회씩 컨설팅이 필요한 기업 찾아 지원예정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올해 행정 운영의 목표를 ‘도봉구, 일자리에 올인한다!’로 정하고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기본계획의 주요 핵심사업인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경영 컨설팅’을 4월 22일 마을버스회사 청록운수에서 진행했다.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 경영 컨설팅’은 지역 특성상 영세사업체가 대부분이어서 인력 및 정보 부족 등으로 정부의 지원제도를 놓치거나, 법률·행정·세무·금융·취업·규제 등의 상담 방법을 몰라 발생하는 경영 애로 사항 등이 많다는 점에서 영세 기업에 도움을 주고자 기획했다.

 

또한, 지역의 일자리 및 기업운영에 관련한 민원을 현장에서 직접 듣고 맞춤형 해결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구청장이 직접 뛰는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서울시에서는 ‘일자리 대장정’을 통해 일자리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은바 있으나, 자치구 차원에서 중앙정부공무원, 신용보증재단, 변호사 등 으로 구성된 추진단으로 기업현장의 애로를 듣고 문제점 접수와 해결방안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것은 서울 자치구중 도봉구가 처음이다.

 

사업 진행에 앞서 구는 지난 4월 16일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 도봉세무서, 서울신용보증재단, 우리은행, 서울상공회의소 도봉구상공회, 서울경제인협회, 대한법률구조공단 북부지부와 함께 ‘지역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2일 이동진 도봉구청장을 비롯해 변호사, 세무사, 금융상담사, 취업상담사, 행정공무원 등 9명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경영 컨설팅 추진단’은 관내 마을버스 회사인 청록운수를 찾아 첫 번째 기업경영 컨설팅 시간을 진행했다.

 

이날 청록운수는 △마을버스요금 인상 △최저임금 및 주 52시간 근로 △저금리 대출 방안 △가업승계 개선 요청 등 모두 7가지 사안에 대한 현안에 대해 해당 부서장들과 각 기관 전문 인력들로부터 세부적인 컨설팅을 받고 지속적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도봉구는 중소기업, 자영업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작은 기업들이 안고 있는 문제들을 각각의 기관이 아닌 한 곳에서 모두 함께 듣고 기업 간에 협력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한 자리에서 고민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면서 “기업체의 요구에 대해서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관계 기관에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건의하고, 오늘 기업체에서 제시한 아이디어 등은 조금 더 구체화해 실현될 수 있도록 기관 간에 협력하고 기업에는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봉구의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경영 컨설팅’은 올해 12월까지 매월 1회씩 진행될 예정이며, 두 번째 컨설팅은 오는 5월 20일 중기청과 함께 진행된다. 두 번째 기업경영 컨설팅은 지역특화사업인 봉제(양말)사업체를 대상으로 하며 지역특화사업으로 동종업계 사업체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 사진

▲도봉구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경영 컨설팅
   상담중인 이동진 도봉구청장

▲도봉구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경영 컨설팅
   청록운수 방문 단체사진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 0명 평가 / 평균 0점 ]
의견글 작성
  • (의견 삭제 시 필요)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